풍경소리(작은마음공부)

 천불동 나알란다

 영산회상(법문)

 만화,동화방

 법구경 이야기

 반야심경 강원

 천불사(불교사 공부방)


  천불동 나알란다(수행과 경전, 교학 강좌)
제목   범망계본056
이름 동봉스님 날짜 2018-03-13 [05:38] 조회 1515
 
기포의 새벽 편지-1155
범망계본056
동봉


범망경보살계본梵網經菩薩戒夲
姚秦三藏法師鳩摩羅什 漢譯
후학 비구 東峰 사언절 옮김


27
바로그때 우리스승 서가모니 부처님이
처음으로 부다가야 보리수하 앉으시어
위가없고 평등하신 바른깨침 이루시고
처음으로 보살계의 목차법을 만드시니
28
이는바로 부모님과 스승님과 삼보님께
효순하는 법도이며 바른도를 따름이라
효도하고 수순함이 그대로가 보살계요
모든악을 끊어내고 중지하는 법이니라
29
부처님이 입으로서 무량광명 놓으시니
그자리에 함께했던 백만억의 대중들과
보살들을 비롯하여 십팔범천 육욕천자
십륙대국 제왕들이 두손모아 합장하고
30
곡진하온 마음으로 금구성언 들었으니
부처님이 설하시는 대승보살 계법이라
서가모니 여래께서 보살에게 설하시되
내가이제 보름마다 보살계를 외우리니
31
이와같이 마음발한 그대모든 보살들과
열가지의 발취세계 열가지의 금강이며
열가지의 보살경지 뛰어오른 이들이여
두손모아 마음모아 함께외울 것이니라
32
그러므로 그대들은 분명하게 알지니라
보살계의 자비광명 언어에서 나오나니
보조연이 있는곳에 질료인이 없지않고
그광명과 다른광명 또한다시 이와같아
33
파랗지도 않거니와 노랗지도 아니하고
빨갛지도 않거니와 하얗지도 아니하며
까맣지도 않거니와 물질세계 아니로다
마음또한 아니지만 마음떠나 따로없네
34
있는것도 아니지만 없다고도 할수없고
인과법도 아니지만 부처님의 본원이며
보살도를 실천하는 뿌리이고 바탕이며
대중들의 바탕이고 불자들의 뿌리로다
35
그러므로 불자들은 마음깊이 새겨두라
일체모든 불자들은 안과밖과 허와실에
보살계를 받아지녀 간직하고 독송하고
여법하게 수지하며 배워가야 하리로다
36
불자들은 명심하고 귀기울여 들을지라
보살계를 받는이유 국왕이든 왕자거든
정승백관 비롯하여 청정비구 비구니와
십팔범천 육욕천자 일반서민 내시들과
37
음남음녀 노비들과 팔부귀신 금강신과
축생이며 사람이며 사람으로 변한이도
포살법사 설한말씀 이해할수 있다하면
한결같이 보살계를 받을수가 있느니라
38
포살법회 동참한이 너희에게 설하나니
이와같은 불자들은 보살일수 있느니라
이들모두 보살계를 받을수가 있으므로
맑고맑은 수행자라 이름할수 있는도다

-----♡-----
이에 대한 해설이 모두 끝나고 나면
오는 4월 1일부터는 '십중대계'와 더불어
'사십팔경구계' 강의로 이어질 것입니다
여러분! 깨끗한 진리 그물의 세계
범망의 가르침을 기대하십시오
-----♡-----

매주 금요일 10시~14시까지는
서울 종로3가 대각사에서
'금요대비주기도'를 봉행합니다
성스러운 시간 함께 만드시기 바랍니다

다가오는 토요일(3/17) 10 - 13시까지
대각회 이사장 혜총 큰스님을 모시고
음력 2월 '초하루법회'를 봉행코자 합니다
깊은 관심 가져주시길 바랍니다

저녁에는 18시~20시 30분까지
종로 3가동 대각사 1층 용성선원에서
동봉스님 제3회 천자문 파자 강의가 있습니다

20시 30분 이후에는 도제스님 인도로서
미얀마, 스리랑카, 인도, 한국 스님네와
아울러 불자들의 교류 한마당을 갖습니다

-----♡-----

[사진은 종로 대각사 당우를 찍은 것으로서
복잡계複雜系complexity system를 표현
픽쳐 아티스트 비구 동봉]


03/13/2018
종로 대각사 '검찾는집'에서



(log-off) 



용성선사행장
수행환경

번호 제    목 이  름 조회 등록일
1211  용성선사행장 NEW 동봉스님 6 06-21
1210  조정과 중재 동봉스님 15 06-20
1209  수행환경 동봉스님 17 06-19
1208  땅거미의 품 동봉스님 19 06-18
1207  시간의 두 얼굴 동봉스님 29 06-17
1206  삶과 죽음은 동봉스님 32 06-17
1205  고맙습니다  동봉스님 44 06-15
1204  뭐라! 암병동? 동봉스님 55 06-14
1203  평화의 시를 다듬어라 동봉스님 67 06-13
1202  프리패스는 ..... 동봉스님 79 06-12
1201  오늘도소중한날 동봉스님 83 06-11
1200  하마서른한돌 동봉스님 92 06-10
1199  한밤중 발자국 소리 동봉스님 103 06-09
1198  새벽예불이 그립다 동봉스님 138 06-08
1197  범망계본130 동봉스님 161 06-07

 
게시물 수: 1,211 /  검색:
[1][2][3][4][5][6][7][8][9][10]-[뒷10쪽] [81]  

천불동소개 |사이트맵 |운영진에게 |처음으로
 Copyleft 2001,2003 천불동(buddhasite.net)  All rights are opened.